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 일 진 료 08:30 ~ 18:00
  • 평 일 검 진 08:00 ~ 18:00
  • 토요일 진료 08:30 ~ 18:00
  • 토요일 검진 08:00 ~ 12:30
  • 일/공휴일 09:00 ~ 18:00
  • 점 심 시 간 12:30 ~ 14:00

건강검진클리닉 상담 061) 804-5111
위대장내시경 상담 061) 804-5112

061-804-5114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심혈관 건강 지키려면 햇볕을 쬐라 (연구)
최근 강한 햇볕을 쬐면 혈관이 튼튼해지고 심장마비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는 특정 유전자가 활성화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햇볕을 쬐는 남녀

미국 콜로라도 의과대학교 마취과 교수 Tobias Eckle 박사 연구팀은 강한 햇빛이 어떻게 심장마비를 예방할 수 있는지 그 메커니즘을 확인하기 위해 실험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연구팀은 실험용 생쥐를 대상으로 연구했다. 이들은 생쥐를 일주일 동안 강한 햇빛 아래 두었고, 그 결과 심근의 상처를 보호하는 능력이 강해지고, 심장마비 후 손상된 심근조직이 많이 회복된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연구팀은 각 세포 내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PER2 유전자를 강한 햇빛으로 조정할 수 있는지 실험했다. 그 결과, 강한 햇빛으로 PER2 유전자를 활성화하면 심장으로 가는 산소 흐름이 원활해져 심근 허혈과 같은 저산소 상태로부터 심혈관 조직을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햇볕이 혈류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화학물질인 심장 아데노신 농도를 증가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하지만 실험에 참여한 앞을 보지 못하는 생쥐는 이러한 효과를 보지 못했다. 즉, 시각적으로 햇빛을 감지해야 한다는 것을 암시했다.

이어 연구팀은 인간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신체 건강한 참여자를 모집하여 5일 연속 30분 동안 10,000 LUX에 해당하는 강한 햇볕을 쬐게 한 후 혈액을 채취했다. 그 결과, 생쥐 실험과 같이 PER2 유전자가 활성화되었다. 그리고 인슐린 감수성과 당질 대사의 활성도를 보여주는 혈장 트라이글리세라이드가 많이 감소했다. 또한, 전반적으로 신진대사가 향상됐다.

Eckle 박사는 “빛의 지속 시간보다는 빛의 강도가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심장 수술을 앞둔 환자에게 일주일 전 광 치료(Light Therapy)를 진행하면 심근 보호 능력을 강화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유사한 보호 기능을 제공하는 약물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앞으로 인간을 대상으로 한 추가적인 연구가 더 필요해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전문지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게재되었으며, Science Daily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가벼운 뇌진탕이 후각 상실과 불안을 부른다 (연구)
다음글 : 해외직구로 산 전문의약품, 안전할까?



NEWS
장정결제 복용없는 대장내시경 시행!!당일 위대장 내시경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