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 일 진 료 08:30 ~ 18:00
  • 평 일 검 진 08:00 ~ 18:00
  • 토요일 진료 08:30 ~ 12:30
  • 토요일 검진 08:00 ~ 12:30
  • 점 심 시 간 12:30 ~ 14:00

건강검진클리닉 상담 061) 804-5111
위대장내시경 상담 061) 804-5112

061-804-5114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장에서 빠져나온 세균, 몸에는 ‘이런’ 영향…‘장누수 증후군’이란?
장 건강은 신체의 전반적인 건강을 좌우하는 척도라고 할 수 있다. 장에는 전체 면역세포의 약 70%가 분포하고 있는 만큼 면역력 관리를 위해서도 중요한 기관인 데다, 음식을 통해 섭취한 영양소를 제대로 흡수하기 위해서는 튼튼한 장 건강이 뒷받침돼야 하기 때문이다.그런데 이렇게 튼튼해야 할 소장에 미세한 틈이 생기는 ‘장누수 증후군’이 발생하면 유해 세균이 빠져나가면서 평소와는 다른 이상 증상이 온몸에 나타날 수 있다. 만성질환까지도 유발할 수 있는 장누수 증후군이란 어떤 질환인지 자세히 알아보자.장누수증후군은 복통과 변비 등 소화기 증상을 유발한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장 틈새로 세균 빠져나오는 ‘장누수 증후군’, 내시경으로도 진단 어려워소장은 위장에서 소화한 음식물과 영양소를 흡수하는 기관으로, 인체의 정상적인 소화 과정과 영양 공급, 면역력 유지를 위해 필수적인 기관이다. 이러한 기능을 잘 수행하기 위해, 소장의 벽에는 융모(융털)가 빼곡하게 자리 잡고 있다. 영양소를 최대한 많이 흡수하고, 세포 간 탄탄한 결합 상태를 유지해 장 속의 유해 세균이나 음식물이 장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막는 것이다. 그런데 △소염제나 항생제 등의 약물 부작용 △스트레스 △과음 △장내 세균 불균형 △잘못된 식습관 등으로 인해 융모의 세포 간 결합이 느슨해지면, 소장 벽에 미세한 틈이 벌어지면서 장 내부의 세균과 흡수되지 않은 음식물, 박테리아, 독소 등의 유해 물질이 장 바깥으로 빠져나가게 된다. 이렇게 빠져나간 유해 물질은 혈관을 타고 몸속을 돌아다니면서 인체 곳곳에 이상 증상을 유발하는데, 이를 두고 ‘장누수 증후군’, 또는 ‘새는 장 증후군’이라고 한다. 장누수 증후군은 소장에 직접적인 상처가 생긴 것이 아니고, 세포의 결합이 느슨해진 상태이기 때문에 내시경으로는 진단이 어렵다. 대신 소장 점막에 흡수되지 않는 물질을 통해 장의 투과성 정도를 확인하는 ‘장투과성 검사’, 평소 잘 먹던 음식에 대한 과민반응 여부를 확인하는 ‘식품 면역반응 검사’, 대변으로 배출된 미생물을 확인하는 ‘분변 검사’ 등으로 장누수 증후군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소화기 증상 및 전신 염증 반응 유발…방치하면 만성질환까지장누수 증후군이 발생하면 소장에 염증 반응을 유발해 변비, 설사, 속 쓰림, 복부 팽만감 등의 소화기 증상을 겪게 된다. 여기에 더해 온몸으로 퍼져나간 독소와 유해균은 장이 아닌 다른 부위에까지 이상을 가져올 수 있는 만큼 주의 깊게 증상을 확인해야 한다.대표적인 것이 과도한 면역 반응과 전신 염증 반응으로 인한 피부염 증상이다. 기존에 없었던 아토피 피부염이 갑자기 발생하면서 몸 곳곳이 간지럽고 발진이 올라온다면 장누수증후군으로 인해 나타난 증상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정상적인 자율신경계와 호르몬 분비에 이상을 가져와 무력감, 피로감, 우울감 등의 증상을 겪기도 하며, 소장의 주요 기능인 영양 흡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영양 결핍으로 인한 빈혈, 골관절염, 면역체계 손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무엇보다 장 내부의 유해 물질이 계속해서 빠져나오고, 염증 반응이 반복되면 만성 소화기 질환으로 이어질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하이닥 한방과 상담의사 이종우 원장(고운결한의원)은 “장내 유해균에 의한 감염과 염증이 만성화되면 과민성 대장 증후군, 크론병 등으로 이어질 수 있고, 장의 민감성도 높아지면서 만성 복통을 겪을 수 있다”라며 “소화기 상태가 건강하지 않음을 보여주는 명확한 징후가 느껴진다면 장누수 증후군을 의심하고 적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식습관 개선과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약물 때문이라면 교체해야장누수 증후군을 완전히 치료하는 방법은 아직까지 없지만, 장누수 증후군을 조금이라도 개선하기 위해서는 장 건강을 높이는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알려져 있다. 이를 위해서는 식습관 개선과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하게 꼽힌다.장을 강하게 자극하는 음식은 장의 점막을 손상시켜 장누수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는 만큼 피하는 것이 좋다. 맵고 짠 음식은 장 점막에 염증과 출혈을 유발하며,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는 소장의 움직임을 과도하게 만들어 설사 등의 소화기 증상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당과 지방 함량이 많은 가공식품은 장내 유해균이 성장하는 먹이가 되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섭취를 피할 것이 권장된다. 대신 유익균의 먹이로 작용하는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대부분의 과채류에 식이섬유가 많이 들어 있기는 하지만, 다른 과채류에 비해서도 특히 식이섬유와 비타민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고 알려진 △호박 △브로콜리 △시금치 등의 녹황색 채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아울러 장내 세균총을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유산균을 섭취하기 위해 △김치 △피클 △치즈 △요구르트 등의 발효음식을 챙겨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스트레스도 장 건강을 해치는 주원인이다. 스트레스로 인해 장운동을 조절하는 자율신경의 균형이 깨지면 장운동 속도가 느려지고, 장의 민감도가 높아져 염증이 쉽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스트레스는 장내 미생물의 균형을 깨뜨려 면역력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하는 만큼, 스트레스 관리가 필수다. 충분히 수면을 취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서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스트레스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소염제나 항생제 등의 약물 부작용으로 인해 장누수 증후군이 나타난 경우라면 부작용이 적은 약물로 교체하거나 사용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약물 복용으로 인한 인한 장누수 증후군은 급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약물 교체만으로도 불편한 소화기 증상을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임의로 약물 복용을 중단하면 항생제 내성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의사와의 상담을 거쳐 약물 교체나 중단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이종우 원장 (고운결한의원)


이전글 : 복부팽만 불편감, 어떻게 예방할까? [1분 Q&A]
다음글 : 몸에 좋을 줄만 알았던 ‘자일리톨’…이런 부작용이?



NEWS
장정결제 복용없는 대장내시경 시행!!당일 위대장 내시경 시행!!